언론보도

구매 문턱 높아지는 아파트... 역세권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주목




수도권 신규 아파트 구매 문턱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 규제로 인해 투자가 어려워지고, 청약 조건이 까다로워진데다 경쟁률도 높아 당첨 가능성도 희박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실거주와 투자 수요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역세권 주거용 오피스텔이 대안처로 주목받고 있다.


먼저 투자 수요자에게 현재 부동산 규제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수도권 지역 대부분이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대출 관련 규제가 강화됐다. 대표적으로 1주택 세대 역시 주택 신규구입을 위한 주택담보대출이 원칙적으로 금지(기존 주택 2년 내 처분 및 전입할 경우 가능)되는 등 가계대출이 엄격해졌다.


실수요자는 청약 당첨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의 청약 당첨 커트라인인 1순위 평균 최저 가점이 58.4점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에 당첨되려면 60점을 넘어야 안정권에 들어가는 것이다. 아울러 서울 아파트 청약경쟁률은 지난해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었고, 공급물량은 줄어든 대신 청약자수는 10만 명 가까이 증가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2월 9일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1순위 청약경쟁률은 67.7대 1을 기록했다. 앞서 △2017년 12.5대 1 △2018년 30.4대 1 △2019년 31.6대 1 등과 비교하면 크게 올랐음을 알 수 있다. 특히 1순위 청약 접수자수는 43만3,315명으로, 올해 처음 40만 명을 돌파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거형 오피스텔의 가치가 재조명 받고 있다. 투자자에게 있어 오피스텔 분양권은 나중에 주택으로 사용할지 업무용으로 사용할지 정해지지 않아 아파트를 비롯한 다른 주택을 취득할 때 주택 수에서 제외된다는 장점을 갖는다. 또한 아파트와 달리 오피스텔은 금액에 상관없이 주택담보대출이 최대 70%까지 가능하다. 실수요자 역시 청약 통장 없이 청약 접수가 가능한 만큼 가점 경쟁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도심속 역세권 오피스텔은 투자자와 실수요자 모두에게 인기가 많은 호재다. 지하철역과 인접할수록 출퇴근이 용이하고 주변 상권이 잘 갖춰져 편리한 주거환경으로 임차인 및 입주자들의 선호도가 높기 때문이다.



실제 역세권 주거용 오피스텔의 가치는 상승세가 가파르다. KB부동산 시세에 의하면 서울 용산구 `래미안 용산 더 센트럴`(2017년 입주)의 전용 55㎡ 평균 매매가는 올 11월 기준 7억3,0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억2,000만원 올랐다.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과 1호선·경의중앙선 환승역인 용산역을 모두 이용 가능한 역세권 오피스텔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의하면 서울 서초구의 오피스텔 `서초 센트럴 아이파크`(2020년 8월 입주) 전용 54㎡는 이달 8억9,900만원(16층)에 거래됐다. 분양가(5억8514만원)보다 3억1,000만원 넘게 오른 셈이다. 해당 오피스텔은 반경 500m 거리에 위치한 지하철 3호선 남부터미널역은 물론이고 2호선 서초역도 걸어서 이용이 가능한 역세권 단지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자와 실수요자 모두 서울 아파트를 구매하기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에서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주거용 오피스텔이 각광받고 있다"며 "임차인을 모집할 투자자나 실제 거주할 입주자에게 있어 특히 역세권에 위치한 오피스텔은 주거편의성이 높아 스테디셀러로 평가받는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2021년 1월 서울 중구 황학동 일대에서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을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20층, 1개 동, 전용면적 34~51㎡ 총 522실 규모로 이뤄진다. 단지 인근 지하철역인 동묘앞역에서 3정거장 거리인 반경 3km 내에 청량리역이 위치해 GTX-B노선 이용이 용이하다.


또한 도보 약 5분 거리의 지하철 2·6호선 환승역 신당역을 통해 시청역 10분대, 여의도역 25분대, 강남역 30분대 등 서울 주요업무지구로 빠르게 이동 가능하다. 도보 약 10분 거리의 1·6호선 환승역 동묘앞역을 통해서는 종로3가역 5분대, 용산역 20분대면 도착할 수 있다. 내부순환도로, 동부간선도로, 강변북로 등 도로망 이용도 편리하다. 이외에도 반경 1㎞ 내 1·4호선 동대문역, 1·2호선 및 우이신설선 신설동역, 2호선 상왕십리역, 5·6호선 청구역 등 다수의 지하철역이 자리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일대에서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의 정당계약을 28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20층 1개동 전용 18~29㎡ 총 463실로 이뤄진다. 지상 1층~3층까지는 상업시설, 지상 4층~20층까지는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지난 21일 진행한 청약에서 평균 6.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계약까지 순조롭게 이어질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신도림역 센트럴은 교통여건이 우수해 입주민이 주요 업무지역으로 출근하기 용이하다. 우선 지하철 1,2호선 환승역인 신도림역과 1호선 구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 단지로 여의도, 강남, 광화문, G밸리(서울디지털산업단지) 등의 업무지역까지 빠르게 이동이 가능하다. 특히 신도림역의 경우 GTX-B노선이 정차예정으로 GTX-B노선 개통 시 서울역까지 3정거장, 인천 송도까지 4정거장이면 이동이 가능해 서울 및 수도권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할 뿐 아니라 교통여건 개선에 따른 수혜도 기대된다.


https://www.wowtv.co.kr/NewsCenter/News/Read?articleId=A202012240289&t=NN



시행사: 가나디비(주)  | 신탁사: 코리아신탁 |  시공사: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  분양문의 : 1833-9371  | 서울특별시 중구 황학동 1229번지 외

※ 본 홍보물에 표현한 설계계획은 인·허가 및 관계기관의 계획에 따라 변경될 수 있으며, 세부적인 내용은 홍보관에서 문의 바랍니다.

※ 단지 인근의 각종 개발계획 및 도로 등의 기반시설은 인·허가나 정부 시책에 따라 변경 및 취소 가능한 바, 해당 인·허가청 및 현장에서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라며, 시행 및 시공사와 무관합니다.

COPYRIGHTⓒ 힐스테이트. ALL RIGHT RESERVED.